일본의 목욕 문화 : 그 역사와 목욕탕 이용 방법

일본은 목욕을 특별히 사랑하는 나라다. 일본인에게 있어 입욕은 단순히 몸을 청결하게 하는 게 아닌, 힐링의 시간이기도 하다. 집에 욕조가 없으면 공중목욕탕에 다니기도 한다. 미국・유럽과는 다르게 사람들은 알몸으로 함께 목욕한다. 이런 일본의 목욕 문화는 역사에 깊게 뿌리내려져 있으며, 독자적인 습관과 관례가 있다. 센토(銭湯)와 온천의 차이 「센토」란 전통적인 일본의 공중목욕탕을 말한다. 또 「온천」이란 섭씨 25도 이상의 원천에서 […]

한·일 목욕문화 ‘벗겨보기’

동래에서 금강산까지 직접 방문 고려에서 근대한국까지 ‘온천탕’ 통한 역사 되돌아보고 조선인과 왜인, 반도신민과 일본인 목욕풍속과 만남 되짚어봐 온천도 좋고 대중목욕탕도 좋다. 목욕은 분명 공감각적 체험이다. 탕 입구를 밀고 들어갈 때 눈앞에 닥쳐오는 자욱한 증기, 부자가 또 모녀가 서로 등을 밀어주며 도란도란 주고받는 정담, 쏟아지는 물줄기와 첨벙거리는 물장구, 아득한 물비린내와 새큼한 이끼 향기가 한데 어우러져 있다. […]

‘신개념 욕실문화를 한눈에’

국내 최초의 욕실문화 전문 라운지가 서울 논현동에 문을 열었다. 욕실문화기업 로얄&컴퍼니는 11일 오전 서울 논현동에 ‘로얄 라운지’를 오픈하고 이를 기념한 행사를 진행했다.   지하1층 지상 3층 규모의 로얄 라운지는 소비자들이 실제로 욕실 제품들을 살펴보고 직접 체험까지 해볼 수 있는 공간으로 최근 ‘B2C’ 사업 진출을 선언한 로얄&컴퍼니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라운지 형태의 매장이다. 로얄&컴퍼니는 지난 […]

첨단 욕실문화 자동변기 비데

  앉는순간 의자 데워주고 자동세척 향내까지… 어떤 종류·가격 있나 챔피언: 웬만한 건 막힘없이 싹, 300~385달러 와시릿 C100: 의자옆에 조절장치 550~650달러 네오레스트 600: 변기의 벤츠 5,000~5,700달러 모든 것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새로워져도 오랫동안 변하지 않았던 변기 제조기술들이 요즘은 무선, 하이텍 도입과 함께 나날이 새로워지고 있다. 원하지 않으면 변기에 전혀 손을 댈 필요가 없을 정도로 남편보다도 아내보다도 더 […]

욕실 문화를 선도한다, 욕실 전문 기업의 숨은 강자 ‘새턴바스’

일본을 여행해 본 사람이라면 숙소에 욕실과 화장실이 분리되어 있는 것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한 적이 있을 것이다. 욕조와 변기, 세면대를 분리해 하나의 공간을 여러 사람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우리나라에서도 이같이 새로운 욕실 중심 주거문화를 창조하고자 노력하는 기업이 있다.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주형철)가 운영하는 우수기업 공동브랜드 ‘하이서울브랜드기업’ ㈜새턴바스(대표 정인환)가 그 […]

욕실문화의 변신을 선도할 《방습거울시스템》

한국 서울에서 《한민족신문》(회사명 : 주식회사 한민족미디어)을 발행하고있는 전길운(조선족)대표가 일전에 한국특허청으로부터 《방습거울시스템》에 대한 발명특허를 획득하였다. 우리 가정의 욕실문화의 변신을 선도할 《방습거울시스템》은 지난 9월 18일 한국특허청으로부터 특허허가결정을 받은후 23일에 등록번호 10-1556886으로 특허청에 등록된데 이어 10월 1일에 공식적으로 공고 발표됐다. 이번에 특허허가를 받은 《방습거울시스템》은 전길운대표가 3년간의 연구와 노력을 거쳐 특허출현한 발명품으로서 앞으로 우리 가정의 욕실문화와 사우나문화에 큰 변화를 […]

색다른 욕실 나들이…공간에 문화를 더하다

한 영화평론가는 책을 읽는 가장 로맨틱한 장소가 욕실이라고 말했다. 욕조에 몸을 담그고 낭만적인 책 읽기를 하노라면 어느 때는 4시간 동안 욕실에 머무르기도 한다는 것이다. 또 에디터가 프랑스 파리에서 묶었던 아파트의 욕실 바닥엔 두툼한 카펫이 깔려 있었고 샤워 커튼이 달린 욕조 옆에는 야트막한 책꽂이에 책이 가득했다. 이렇듯 지극히 개인적인 공간으로 씻거나 생리적 활동을 위한 욕실이 공간의 […]

한국의 욕실 문화를 이끈 도전과 응전

‘메이드 인 코리아’라는 찬란한 유산  세계 어느 나라보다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대한민국. 2014년 오늘의 한국을 대표하는 토종 리빙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수많은 매체에서 해외 유수 브랜드의 역사를 거듭 이야기하며 그와 얽힌 신화를 쌓아갈 때 정작 우리 것의 소중함은 되새기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19세기 유럽에 산업혁명이 있었다면 우리에게는 1970년대 산업화가 있었고, 그 시기를 기회로 활용하여 열정으로 살아남은 기업들이 있습니다. […]